콘셉트 만들기 업무 이야기

이번 연휴에는 제가 사는 강동구에 위치한 카페을 몇 군데 다녔습니다. 개인적으로 커피를 좋아해서, 집에서 핸드드립으로 마시곤 하는데, 이번에는 모처럼 가족들과 함께 나들이 겸 카페로 가보기로 했습니다.



요즘은 프랜차이즈 카페에 자주 갈 일이 많아서, 주말에는 개인이 하는 소규모 카페에 가고 싶었습니다. 집 근처 방이역과 가까운 매장에서 직접 로스팅까지 하는 A 카페와 비교적 가격이 저렴하면서 대학생 대상으로 하는 B카페를 다녀 왔습니다. 두가게의 커피의 기본을 맛보고 싶어서, 에스프레소 한잔씩, 아메리카노 한잔씩(가능하면 드립 커피를 마시고 싶었는데, 아메리카노를 기본으로 판매하는 경우가 많네요) 을 공통적으로 마셔보았습니다.



A카페의 경우, 가격대는 아메리카노 기준으로 3,500원대였으며, 로스팅을 직접 하는 곳이라서, 향이 깊었습니다. 에스프레소는 특유의 쓴 맛은 있었지만 목 넘김이 편했습니다. 여름에는 야외에서 커피를 마실 수 있는 테라스도 설치할 수 있게 마련되어 있더군요. 인테리어는 왠만한 프랜차이즈 보다 고급스럽고 개성도 있었습니다.

B카페의 경우, 가격대는 아메리카노가 2,500원이었으며, 커피의 향이나 맛은 깊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2층 다락방, 1, 지하에 테이블을 마련해서, 객수를 최대한 많이 확보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2층 다락방은 천정이 낮아서 허리를 숙여야 하지만 온돌마루식으로 되어 있어서 마치 안방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역시 대학생들이 자리를 잡고 조용히 공부를 하고 있더군요. 비밀스러운 다락방 같은 느낌이라서 집중이 잘 될 것 같았습니다. 인테리어는 역시 젊은 사람들의 취향에 맞게 밝은 컬러로 눈에 띄었습니다.

직업병인지 모르겠지만, 항상 복수의 가게를 가게 되면 비교하고 분석해보려 합니다. 이번 분석은 바로 콘셉트입니다.

그럼, 이 두 가게의 콘셉트는 과연 무엇일까요?

가게 사장님 입장이 되어서 콘셉트를 생각해봅니다. “이 카페는 어떤 콘셉트로 기획되었을까?”라는 호기심이 생깁니다.







위 그림과 같이 콘셉트는 대개 사업의 정의,경쟁사와의 차별화, 고객에게 주는 베네피트

(효용)이 복합적으로 적용되어야 합니다.

카페를 예들 들어 생각해봅시다.

커피만 파는 곳이 있는가 하면, A카페처럼 커피 원두를 볶아서 원두를 파는 곳도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맥주를 같이 파는 곳도 있죠. 먼저 사업의 정의가 중요하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주위 경쟁 카페와의 차별화를 어떻게 둘 것인가를 고민합니다. 차별화 포인트를 가격, , 공간 디자인 등을 포인트로 생각해 볼 수 있죠.

다음으로, 고객에게 주는 베네피트 즉, 효용이 무엇인지 생각해봅니다. ‘프랜차이즈에 길들여져 있는 고객에게 진정한 커피맛을 선사하고 싶다(A카페)’든지, ‘학생들이 혼자서 조용히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싶다(B카페)’든지, ‘빈센트반고흐의 그림 카페테라스의 그림처럼 낭만을 느끼는 체험을 주고 싶다(이건 저의 베네피트입니다!)’ 등등, 카페를 찾는 고객은 매우 다양한 베네피트를 기대합니다.

모든 고객이 같은 베네피트를 기대하고 카페를 찾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면, 스마트폰의 대표주자 격인 아이폰을 생각해봅시다. 아이폰은 편리함이 가장 큰 베네피트라고 할 수 있을까요? 어떤 사람에게는 스티브잡스의 혁신적인 사고나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도구 자체가 베네피트입니다.

, 시장과 상품의 정의, 경쟁사의 콘셉트, 고객의 베네피트를 종합적으로 고민했을 때, 비로소 내가 만들고자 하는 상품이나 서비스의 완전한 콘셉트가 만들어집니다.

한국에서 된장남이나 된장녀라는 말을 낳게 한 스타벅스의 콘셉트는 집과 직장이 아닌 제 3 Place입니다. 아마 고객은 재즈 음악과 이국적이며 아늑한 실내 분위기를 가장 큰 베네피트로 느꼈을지 않았을까 하네요. 그래서 역설적으로 된장이라는 말이 오게 되었겠죠.

△광장의 카페테라스(반고흐)



저 개인적으로는 새벽에 반고흐가 그린 포룸광장의 카페 테라스 같은 풍경을 가진 카페를 만날 수 있으면 저는 주저 없이 세배이상의 커피값을 내겠습니다. 저에게는 그 정취를 느끼는 것이 카페에서 기대하는 첫번째 베네피트이기 때문이니까요.



BY HRIKOREA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00
17
38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