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질문으로는 해답을 찾을 수 없다

당신의 진짜 실수는 대답을 못 찾은 게 아냐. 자꾸 틀린 질문만 하니까 대답이 나올 리가 없잖아!”

 

10여전 전에 올드보이를 인상 깊게 봤습니다. 스릴도 있었고, 내용도 깊어서 기억에 오래 남았습니다. 스토리, 캐릭터, 장면 분위기가 잘 어우러져, 세계적인 감독 쿠엔틴 티라티노도 극찬했었다고 하죠. 그리고 이제 곧 미국 판 올드보이가 개봉된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다시 올드보이가 이슈가 되는 것 같은데, 이번 칼럼의 주제와 관련된 한 장면이 떠오릅니다. 영화 초반에 주인공 오대수는 자신을 납치하고 가둔 범인을 찾으려 부단히 애씁니다. 그런데, 범인 이우진은 오대수에게 아래와 같이 충고를 하죠.

 


“당신의 진짜 실수는
대답을 못찾은게 아냐 자꾸 틀린 질문만 하니까 맞는 대답이  나올리가 없잖아..
왜 이우진은 오대수를 가뒀을까..가 아니라 왜 풀어 줬을까야..

....
자 다시
.......
왜 이우진은 오대수를 딱 15년 만에 풀어 줬을까...?

- 올드 보이 中에서

 

 

 

결국 결말에 가서야 이 문제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게 되죠.

 

문제를 바라볼 때, 우리는 문제를 정리하는데 정성과 시간을 투자하지 않고, 해결책만 열심히 궁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어나는 현상을 보고, 직관적으로 “~~~가 문제이군이라고 생각한 후, 얼른 해결책을 생각하고 실행에 옮기려 합니다. 내가 직면한 문제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고 문제의 핵심이 무엇인지 분석하고 정리하기 보다는 얼른 문제를 없애고 싶은 욕구가 앞섭니다. 가만히 생각하기 보다는 일단 행동으로 나의 초조함과 불안함을 달래려고 합니다.

직장에서는 더욱 그렇겠죠. 현상의 문제를 분석하는 것 보다는 행동으로 보여줘야 그래도 내 몫을 한다는 기분이 듭니다. 그러나 유념해야 할 것이 문제해결은 추상적인 문제에서 구체적인 해결책을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 핵심적이고 구체적인 문제에서 실행 가능한 해결책을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어제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고등학생들이 해병대 캠프에서 수련을 받는 중, 인명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아니나다를까 발생한 문제를 보고 직관적인 해결책이 바로 쏟아져 나옵니다. 먼저 해병대에서 첫 번째 해결책을 내놓았습니다. 실제 해병대 캠프를 운영하는 해병대 1사단에서 해병대 캠프라는 상표를 등록하여 다른 사설 캠프에서 사용하지 못하도록 방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제 곧 위탁 운영한 해당 해병대 캠프, 해당 고교의 교사와 교장에게 죄를 물을 것입니다. 이렇듯 직관적으로 생각하여 실행해야 할 것 같은 해결책이 연이어 빠르게 뉴스에 나올 것입니다. 한편으로 이러한 해결책이 나름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지만, 이번 인명 사고에 대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문제의 핵심은 다른 곳에 있을 수 있습니다. 올드보이의 이우진이 이야기하는 것처럼 자꾸 틀린 질문(문제정의)를 하게 되면 근본적인 해결책이 나올 수 없습니다. 문제를 조금 더 구체적으로 정리해보고, 핵심 요점으로 정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그 뒤에 마련하고 실행해야만 이러한 참사가 두 번 다시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37
30
37629